인터넷기업협회 “인터넷에 노벨평화상을”

- 노벨평화상 후보 오른 ‘인터넷’을 지지하기 위한 글로벌캠페인 지원
 

사)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허진호, www.kinternet.org)(이하 인기협)는 27일, 인터넷의 노벨평화상 선정을 지지하는 글로벌 캠페인인 ‘인터넷 노벨평화상 지지 캠페인(Internet for Peace)'에 동참한다고 발표했다.

인터넷은 전세계 국가와 인종 사이에 장벽을 허물어 개방성을 촉진하고 소통과 토론, 협의 문화 전파를 통해 민주주의 발전과 세계 평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올해의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라있다. 이 상의 최종 수상자는 오는 10월 노르웨이 노벨위원회(The Norwegian Nobel Committee)에서 발표되며, 인터넷이 2010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게 된다면 인물 혹은 단체가 아닌 사물에 수여하는 첫 사례가 된다.

‘인터넷 노벨평화상 지지 캠페인(Internet for Peace)’은 세계 각지에서 UN세계평화의 날인 오는 9월 21일까지 동시에 진행되며 캠페인 사이트(www.internetforpeace.org)를 통해 전세계 네티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올해로 설립 10주년을 맞은 인기협은 인터넷의 노벨평화상 선정을 위해 이번 캠페인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열린 의사소통과 민주주의 발전 촉진 등 인터넷이 우리 사회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한 각 회원사 차원에서도 이번 캠페인을 지원하는 다양한 활동이 진행된다. 구글코리아 및 네이버, Daum, Nate 등 주요 포털들이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국내 네티즌들의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게 된다.

허진호 회장은 "지난 10년간 인터넷은 예측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으로 경제 발전에 이바지했을 뿐 아니라 사회문화적인 측면에서도 한 사람의 힘으로는 할 수 없는 수많은 업적을 세웠다. 이는 인터넷을 이용하는 전세계 모든 네티즌들의 힘이었다"고 인터넷의 노벨평화상 후보 선정의 의미를 설명하며 "IT 강국이며 최고의 인터넷 활용도를 자랑하는 한국에서도 인터넷에게 노벨평화상을 수여하기 위한 캠페인에 적극 참여하여 인터넷 발전과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끝>

2010년 7월 27일

 

 보도자료             

 

사단법인 한국인터넷기업협회(www.kinternet.org)는 국내 인터넷 관련 대표 기업들로 구성된 비영리 민간 경제 단체로서 현재 구글코리아, 다음커뮤니케이션, SK커뮤니케이션즈, NHN, 이베이옥션, KT 등 150여 개 회원사들이 가입돼 있다.

*참고: Internet for Peace 캠페인

'인터넷 노벨평화상 지지 캠페인 (Internet for Peace)'은 미국과 영국, 이탈리아 등 3개국에서 발간되고 있는 월간지 '와이어드(Wired)'가 주도하여 지난해 11월 17일 출범했으며, 서명을 받기 위한 웹사이트(http://www.internetforpeace.org)도 개설하였다. 이번 프로젝트는 민주주의가 개방, 수용, 토론 및 참여가 보장된 사회에서 발전해왔으며, 대화와 소통이 증오와 갈등을 치유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는 점에 초점을 맞춰, 인터넷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끝없는 소통의 고리로 민주주의를 가능케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인터넷의 노벨평화상 후보 선정 이후에는 노벨평화상 후보 인터넷을 지지하기 위해 13개국어로 홍보채널(www.youtube.com/internetforpeace)을 개설하여 공식 선언문과 홍보대사 지지 동영상을 공개하는 한편 인류 평화에 기여하는 인터넷을 주제로 UCC 동영상을 통한 의견개진과 투표를 진행하고 있으며, 우수작 선정자에게는 세계평화의 날 뉴욕행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수 많은 지지자들의 노력의 결과, 인터넷은 올 3월 노르웨이 노벨위원회가 선정한 237명의 노벨평화상 공식후보로 선정되었다. 인터넷이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게 되면 인물 혹은 단체가 아닌 사물이 당선되는 첫 사례가 되며 노벨평화상 수상자는 10월 발표된다.

'Internet for Peace' 공식 선언문

우리는 깨달았습니다. 인터넷이 수많은 컴퓨터를 연결한 단순한 통신망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끝없는 소통의 고리라는 것을 말입니다. 전 세계인 모두가 역사상 가장 큰 교류의 장인 인터넷을 통해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디지털 문화는 신사회의 터전을 마련하였습니다. 이 사회에서는 토론과 논쟁이 벌어지지만 대화와 소통을 통해 합의가 도출됩니다. 민주주의가 개방, 수용, 토론 및 참여가 보장된 사회에서 발전해 왔고 대화와 소통이 증오와 갈등을 치유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기에 우리는 인터넷을 평화의 도구라 부릅니다. 인터넷을 이용하는 사람은 비폭력의 씨앗을 퍼트리는 것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2010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인터넷을 추천합니다. 인터넷, 즉 우리 모두가 노벨 평화상 후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