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월 29일(목)

Daily News Clipping Service

 
   

 

   


 



   

 
   

 
   

 


꽃들은 죽자고 꽃대를 밀어 올리고, 그 끝에 마음인 듯 피워내는 화사한 얼굴로 흔희, 제 이름을 삼지요. 궂은 비 이어지는 계절에는 그 화사함이 빛 바래기도 합니다. 좋은 날 못보고 스러지는 거지요. 그렇다고 꽃 아니라 할 수 있나요?...> more

 

추천하는 분의 이름
추천받는 분의 이름 추천받는 분 이메일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