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월 8일(목)

Daily News Clipping Service

 
   

 

   

 



   

 
   

 
   

 


발 앞에 놓인 공에 첫 키스를 보낸다. 높이 높이 오른 빌딩 숲 너머 한낮에도 번쩍이는 전광판의 패러다임 힘 빼고 스윙하는 데만 삼 년 걸렸다는 당신을 마음껏 휘두른다. 까짓것, 꼭 쥐고 살아왔던 그것 놓자 놓자 버리자 하루에도 수십 번...> more

 

추천하는 분의 이름
추천받는 분의 이름 추천받는 분 이메일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