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2월31일(수)

Daily News Clipping Service

 
   

 

   

 

   

 
   

 
   

 

 


상채기가 난 순간만큼 지금도 아프다면 어찌 살 수가 있겠습니까? 아무리 고통스러웠던 상처도 세월이 지나면서 딱지가 앉고 흉터로 남고 또 더 시간이 흘러 기억이 되고 무늬가 됩니다. 가만히 손을 내려다 봅니다. 초등학교 때 짝꿍이랑...> more

 

추천하는 분의 이름
추천받는 분의 이름 추천받는 분 이메일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