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2월 24일(수)

Daily News Clipping Service

 
   

 

   

 

   

 
   

 
   

 

 


동화작가 정채봉 형이 쓴 <피천득>이라는 제목의 시에 보면 피천득선생께서도 그럼 말씀을 하셨습니다. 선생님 제 마음은 상처가 아물 날이 없습니다. 정선생 내가 내 마음을 꺼내 보여줄 수 없어서 그렇지 천사의 눈으로 내 마음을...> more

 

추천하는 분의 이름
추천받는 분의 이름 추천받는 분 이메일
메세지